[노컷뉴스] 국내 유일 실존 고승 재현…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 국보 승격 > 미디어 속 해인사


해인사 소식

미디어 속 해인사
다음페이지 없음

미디어 속 해인사

[노컷뉴스] 국내 유일 실존 고승 재현…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 국보 승격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0-25 06:29 조회53회 댓글0건

본문

국내 유일 실존 고승 재현…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 국보 승격

 
 
 

보물 제999국보 제333호로 승격, 경남 14번째 국보
고려 10세기 전반 제작 추정, 고승 생생한 모습 재현 유일 조각품

합천 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사진=경남도청 제공)
경남 합천 해인사가 소장하고 있는 보물 제999호 '건칠희랑대사좌상'이 경남의 14번째 국보로 승격 지정됐다.

경상남도는 문화재청 최종 심의를 거쳐 건칠희랑대사좌상이 국보 제333호로 지정됐다고 22일 밝혔다.

건칠희랑대사좌상은 신라 말에서 고려 초에 활동한 승려인 희랑대사를 조각한 작품이다.

희랑대사는 해인사의 희랑대에 머물며 수도에 정진했다고 전해지고 있다. 태조 왕건이 후삼국을 통일하는 데 큰 도움을 준 희랑대사의 은혜에 보답하고자 해인사 중창에 필요한 토지를 하사하고 국가의 중요 문서를 이곳에 뒀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초상조각으로, 고려 10세기 전반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유사한 시기 중국과 일본에서는 고승의 모습을 조각한 조사상을 많이 제작했지만, 우리나라에는 유례가 전해지지 않고 있다. '희랑대사좌상'이 실제 생존했던 고승의 모습을 재현한 유일한 조각품으로 알려졌다.

합천 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사진=경남도청 제공)
조선 시대 문헌 기록을 보면, 희랑대사좌상은 해인사의 해행당, 진상전, 조사전, 보장전을 거치며 수백 년 동안 해인사에 봉안됐다.

이 작품은 얼굴과 가슴, 손, 무릎 등 앞면은 삼베등을 옻칠해 여러 번 둘러 건칠(乾漆)로 형상을 만들었다. 등과 바닥은 나무를 조합해 만들었고 후대의 변형 없이 제작 당시의 원형을 잘 간직하고 있다.

육체의 굴곡과 피부 표현 등이 매우 자연스러워 마르고 아담한 등신대 체구, 인자한 눈빛과 미소가 엷게 퍼진 입술, 노쇠한 살갗 위로 드러난 골격 등은 매우 생동감이 넘쳐 생전의 모습을 연상할 수 있다.

또 다른 특징은 가슴에 구멍이 있는 사람을 뜻하는 '흉혈국인'이라는 별칭을 상징하듯 가슴에 폭 0.5cm, 길이 3.5cm의 작은 구멍이 뚫려 있다.

합천 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사진=경남도청 제공)
해인사 설화에 따르면, 희랑대사가 다른 스님들의 수행 정진을 돕고자 가슴에 작은 구멍을 뚫어 모기에게 피를 보시한 것으로 알려져 왔지만, 고승의 흉혈이나 정수리에 난 구멍인 정혈은 보통 신통력을 상징한다.

도는 희랑대사라는 인물의 역사성과 시대성이 뚜렷한 제작 기법 등을 종합해 볼 때 이 조각상은 고려 초 10세기 우리나라 초상조각의 실체를 알려주는 매우 귀중하고 예술·학술 가치가 탁월한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50200)경남 합천군 가야면 해인사길 122Tel : 055-934-3000Fax : 055-934-3010

기도/불사 접수 : 055)934-3105, 3106템플스테이(선림원) : 055)934-3110, 010-4763-3161

복지국 : 055)934-3012, 010-9936-3190     원주실 : 055)934-3088

COPYRIGHT ⓒ HAEINSA.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